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서울시, 2019년 개별공시지가 이달 15일부터 열람 가능

[아유경제=최다은 기자] 서울시는 서울시 소재 88만7729필지의 2019년도 개별공시지가안을 오는 5월 7일까지 공개하고 토지소유자와 그 밖의 이해관계인으로부터 의견을 수렴한다고 오늘(15일) 밝혔다.

개별공시지가 열람 후 이견이 있는 토지소유자ㆍ이해관계인은 오는 5월 7일까지 일사편리 부동산통합민원에서 부동산가격민원ㆍ개별공시지가 의견제출에 접속해 신청하거나 우편, 팩스 또는 토지소재지 구청, 동 주민센터를 직접 방문해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의견이 제출된 토지의 경우 토지소재지 자치구가 인근 토지ㆍ표준지와의 가격균형 여부 등을 재조사한다. 재조사 결과는 감정평가사 정밀검증과 자치구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오는 5월 15일까지 개별 통지된다.

아울러, 2019년도 개별공시지가는 열람 및 의견청취 절차를 거쳐 오는 5월 31일 토지소재지 구청장이 결정ㆍ공시하고, 이에 대한 이의신청은 오는 5월 31일부터 7월 2일까지 접수를 받아 이의신청지가에 대한 검증 및 자치구별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결과를 오는 7월 26일까지 이의신청인에게 통지할 예정이다.

감정평가사와 직접 상담을 원하는 시민은 토지소재지 구청에 방문해 상담창구를 이용하거나 서울시 120다산콜센터 또는 해당구청에 전화로 상담을 요청하면 된다.

최다은 기자  realdaeun@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