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뉴스
서울시ㆍ한전, 아파트 승강기 3000대 자가발전장치 ‘지원’
▲ 승강기 자가발전장치. <제공=서울시>

[아유경제=최다은 기자] 서울시는 한국전력(이하 한전) 2개 본부와 ‘승강기 자가발전장치 지원사업’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승강기 자가발전장치는 승강기가 오르내릴 때 모터에서 발생한 전기를 재활용하는 장치다. 시는 지난해 처음 공동주택 승강기 자가발전장치 설치 시범사업을 펼쳐 22%의 전력료 절감효과를 가져와 올해 사업을 확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한전과 MOU 체결로 앞으로 서울시내 아파트 단지에 승강기 자가발전장치를 총 3000대 설치하고 설치비 120만 원 중 100만 원을 서울시와 한전이 각각 6대 4로 분담한다.

아울러, 서울시에서는 자치구를 통해 공동주택에 60%를 지원하고 한국전력에서는 40%를 별도 지원한다. 설치를 원하는 공동주택에서는 자치구별 주택부서에 신청하면 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그동안 승강기 자가발전장치가 모니터링 결과 15층 이상 층수가 높고 사용빈도가 많은 건물에서 효과가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한전과 MOU 체결로 계기로 향후 전국적으로 온실가스 감축과 전력료 절감 그리고 공동주택의 지원효과를 나누기 위해 사업 추진 실적을 공유하고 해당 법률 개정에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다은 기자  realdaeun@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