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농진청, 해충 미국선녀벌레 ‘선녀벌레집게벌’ 대량증식으로 잡아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농촌진흥청은 외래해충 중 하나인 ‘미국선녀벌레’의 감소를 위해 ‘선녀벌레집게벌’을 대량증식 했다고 14일 밝혔다.

‘미국선녀벌레’는 나무의 수액을 빨아먹어 결국에는 말라 죽게 하는 해충으로, 북아메리카가 원산이다. 2009년 서울과 밀양에서 처음으로 발견됐다. 미국선녀벌레는 해마다 지역과 면적이 늘어나고 있어 지난해에는 123곳에서 피해를 봤다.

농촌진흥청은 이에 대해 ‘미국선녀벌레’의 천적인 ‘선녀벌레집게벌’을 이탈리아 파도바대학교와 국제협력사업으로 도입해 국내에서 대량 증식했다. 선녀벌레집게벌의 암컷 성충은 미국선녀벌레의 애벌레를 잡아먹거나 그 몸에 알을 넣는다.

알이 부화하면 애벌레의 몸 밖으로 나오게 되는데, 이 때 미국선녀벌레는 죽게 된다. 농진청은 선녀벌레집게벌의 활발한 국내 증식을 위해 2.5m 높이의 대형망실을 설치하고 뽕나무 잎을 넣었다.

농진청은 국내로 도입된 선녀벌레집게벌의 야외 방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