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울산시, 건설사 서울 본사 방문… 지역건설업체 공사 참여 확대 ‘독려’

[아유경제=최다은 기자] 울산광역시는 관내 공사현장을 두고 있는 대형 건설사들의 서울시 본사를 방문해 지역건설업체에 공사 참여 확대를 독려했다.

17일 울산시는 시 하도급관리전담TF팀(이하 전담팀)이 지난 15~17일 삼호, 한진중공업, 삼환기업, 두산건설, 아이에스동서, 신세계건설, 롯데건설 7개 건설사의 서울 본사를 방문해 지역 건설사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전담팀은 이들 건설사 관계자들에게 소액공사 분할을 통해 우수한 지역건설업체의 하도급 입찰 참여가 확대될 수 있도록 부탁했다. 또한 가격입찰 시 외지 업체와의 가격 차이가 없을 경우 지역건설업체와의 우선 계약과 지역건설근로자 고용, 지역 생산자재 및 장비를 사용해 줄 것도 당부했다.

아울러, 울산시의 이 같은 요청에 건설사들은 장기적인 건설경기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건설업체가 최대한 많이 하도급 등에 참여될 수 있도록 협조할 것을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울산시 관계자는 “지역건설산업 발전을 위해 2016년부터 전담팀을 운영하고 있다”면서 “지속적인 지역건설업체 하도급 참여 확대를 통해 고용 창출과 세수 증대에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다은 기자  realdaeun@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