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철도시설공단, 지난해 당기순이익 1652억 원… 2년 연속 ‘흑자 경영’

[아유경제=최다은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ㆍ이하 공단)은 2년 연속 흑자경영을 기록했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공단은 ‘2018년도 구분회계 결산 결과 당기순이익 1652억 원으로, 공단 설립 이후 첫 흑자를 기록한 2017년에 이어 2년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당기순이익 1652억 원은 전년 대비 437억 원이 증가했다.

아울러, 공단에 따르면 고속철도사업에서는 선로사용료가 고속철도 투자비보다 저조해 243억 원의 당기순손실이 발생했으나, 자산관리사업 등에서 1895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 손실을 만회했다. 이에 총부채를 전년 대비 1609억 원 감소시키는 성과를 거뒀다고 공단은 덧붙였다.

김상균 공단 이사장은 “2년 연속 흑자 달성 성과는 사업별 손익 목표 달성을 위한 임직원의 노력으로 이뤄진 결과”라고 치하하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자구노력을 통해 재무건전성을 강화시켜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최다은 기자  realdaeun@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