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경기도, 우기철 집중 호우 대비 철도현장 안전관리 실태 점검 ‘실시’

[아유경제=최다은 기자] 경기도(도지사 이재명)는 우기철 집중 호우에 대비한 철도현장 안전관리 실태 점검을 이달 20일부터 29일까지 실시한다.

17일 경기도에 따르면 대상 현장은 경기도가 직접 시행하는 하남선(2ㆍ3ㆍ4ㆍ5공구)ㆍ별내선(3ㆍ4ㆍ5ㆍ6공구) 복선전철 건설현장 8개소다.

주요 점검내용은 ▲우기 대비 시설물 안전관리 실태 적정 여부 ▲집중호우 시 비상대피 계획 ▲비상 발전기ㆍ양수기 등 장비, 자재 확보상태 ▲안전관리 조직, 안전관리 계획서 작성 및 관리 실태 적정 여부 ▲교통처리 및 보행안전시설 설치 시행 여부 ▲지반 및 절토부 침하, 굴착사면 유실 여부 ▲가시설 구조물에 대한 자체 및 정기안전점검 시행 여부 등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지하철 공사 특성상 지하에서 작업이 이뤄지기 때문에 집중호우가 오면 침수로 인한 지하작업자의 안전사고 위험이 크다”며 “점검을 통해 사고요인을 사전에 발견하고 우기 이전에 모두 조치해 사고를 방지하겠다”고 말했다.

최다은 기자  realdaeun@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