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빵집 문 열어주다 할머니 숨지게 한 30대 입건

[아유경제=장성경 기자] 빵집 문을 열지 못하던 할머니를 도우려다 숨지게 한 30대가 경찰에 입건됐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17일 서귀포경찰서는 과실 치사 혐의로 A(33)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4월) 16일 오후 1시 50분께 가족과 함께 관광을 온 A씨는 서귀포시 서귀동 한 빵집을 찾았다.

이때, 가게 안에 들어가려던 A씨는 출입문을 열지 못해 힘들어하는 할머니 B(76)씨를 발견했다. 지팡이를 짚고 있었던 B씨는 이미 2차례 출입문을 열려다 실패한 상태였다.

이를 지켜보던 A씨는 B씨를 도와주기 위해 출입문을 열었는데, 문 손잡이를 잡고 있던 B씨가 중심을 잃고 바닥에 넘어지며 머리를 심하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직후 의식불명 상태였던 B씨는 제주시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나 뇌 중증 손상으로 일주일 뒤 숨졌다.

유족의 신고로 수사에 나선 경찰은 A씨가 문을 열어준 행위가 결과적으로 할머니 B씨를 숨지게 했다고 보고 A씨를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문을 못 여는 할머니를 도와주려고 한 건데 상황이 이렇게 돼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도와주려고 한 행동이지만, 결과에서는 자유롭지 않아 입건하게 됐다”며 “현재 법리 검토 중이고 다음 주쯤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해당 사건이 알려지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상황이 너무 안타깝네요”, “현명한 판단을 바랄 뿐이다”, “이제는 나서서 도와주는 것도 못하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장성경 기자  bible890@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