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구글 서비스, 인텔 부품 등 화웨이 공급 중단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방침에 따라 구글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스마트폰에게 안드로이드 서비스를 중단한데 이어 미국의 주요 반도체 기업들 또한 부품 공급을 중단했다.

이달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인텔, 퀄컴, 자일링스, 브로드컴 등 반도체 기업들이 자사 임직원에게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지 화웨이에 제품을 공급하지 말 것을 알렸다고 보도했다.

미 상무부는 지난 16일 화웨이와 화웨이의 68개 계열사를 거래 제한 기업 리스트에 올렸다. 화웨이와 해당 계열사들은 미국 기업에서 부품 구매를 하기 위해서는 미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구글 측은 성명을 통해 “기존 화웨이 스마트폰 기기 사용자는 구글 플레이와 보안서비스 구글 플레이 프로텍트를 지속적으로 제공받게 될 것”이라며 “미 상무부의 결정에 따른 연루되는 상황에 대해서는 내부적으로 재검토 중이다”라고 밝혔다.

화웨이는 구글 서비스에 접근이 제한되지만, 공개된 ‘오픈소스’ 버전에는 접근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런정페이 화웨이 회장은 그간 반도체 공급, 서비스 차단 등의 문제에 관련해 준비를 해왔다며 “준비는 예전부터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