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강릉 도로서 지름 4~5m 싱크홀 발생… 복구 작업 중

[아유경제=장성경 기자] 강원 강릉시 도로 한 복판에서 땅 꺼짐 현상, 이른바 싱크홀이 생겨 응급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

강릉시 등에 따르면 7일 오전 8시 15분께 강릉시 송정동의 대형 아파트 공사 현장 인근 도로에서 싱크홀(땅 꺼짐)이 발생했다. 도로관리당국에 따르면 이번에 생긴 싱크홀의 지름은 약 4∼5m 크기이다.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 한 경찰은 추가 붕괴 우려 등으로 이 구간 차량 통행을 전면 통제하고 우회 조치하고 있다. 또 지자체 등 도로관리당국은 중장비를 투입해 자갈과 모래 등으로 복구 작업을 진행 중이다.

경찰과 강릉시는 땅 꺼짐 구간을 지나는 하수관에서 물이 새어 나오면서 흙이 쓸려나가 싱크홀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했다. 싱크홀에 따른 피해는 아직까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비가 내리는 등 추가 붕괴 우려 등으로 도로는 통제 중이고, 차량은 우회 조치하고 있다”면서 “2차 피해가 없도록 안전 조치 중이다”라고 전했다.

장성경 기자  bible890@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