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국토부, 영동대로 광역복합환승센터 계획안 최종 승인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서울시 영동대로 삼성역 일대에 광역복합환승센터가 들어설 예정이다.

10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는 2023년 개통예정인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가칭)’를 최종 승인했다고 밝혔다. 사업비 규모는 1조3000억 원에 달한다.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사업은 국토부와 서울시가 영동대로 지하공간 개발사업으로 삼성역~봉은사역(630m) 구간에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C), 도시철도(위례~신사), 지하철(2ㆍ9호선), 버스ㆍ택시 등의 환승을 위해 공동 추진 중인 사업이다.

이 광역복합환승센터에는 철도통합역사 외에도 버스환승정류장, 주차장 등 환승시설과 지상광장, 공공ㆍ상업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또 지상광장에서 지하 4층까지 자연채광을 도입하고 평균 환승거리 및 시간을 서울역보다 3.5~4배 정도 단축한다는 설계로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이에 따라 영동대로ㆍ삼성역 일대는 교통 이용객만 하루 60만 명에 달하는 대중교통 환승센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는 연내 광역복합환승센터 지정 고시, 기본설계, 기술제안입찰, 개발실시계획 승인 등 후속 절차를 거쳐 올해 12월부터 공사에 들어간다는 구상이다. 2023년까지 복합환승센터 개통을 목표로 진행된다.

대광위 관계자는 “국토부와 서울시는 앞으로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의 효율적이고 내실 있는 사업 추진과 조속한 실현을 위한 상호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