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한국음악축제에 욱일기 두른 일본인 “아무런 조치 없었다”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국내 음악 페스티벌 ‘울트라 코리아 2019(UMF)’에서 욱일기를 두른 일본인이 아무런 제지를 받지 않았다는 소식이 뒤늦게 알려졌다.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11일 SNS를 통해 “지난 이틀 동안 같은 내용의 여러 제보를 받았다”라며 “지난 주말 우리나라에서 개최된 ‘울트라 코리아 2019’라는 페스티벌에서 한 일본인이 전범기인 욱일기를 들고 설쳤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함께 게제된 사진에는 UMF 공연장에서 욱일기를 두르고 서 있는 남성이 찍혀 있다.

또 서 교수는 “이를 확인한 한국인들이 페스티벌 시큐리티에게 항의를 해도 아무런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한다”라며 “축제 관계자들은 당연히 이런 상황을 저지해야 마땅했고, 더 반항을 한다면 축제장에서 끌어냈어야 했다. 그 일본인이 자기네 나라로 돌아가 ‘한국에서 욱일기를 펼쳐도 아무 문제가 없었다’는 얘기를 퍼트리고 다닐 게 뻔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주최 측 공식적인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를 반드시 약속해야만 한다”라며 “국내에 ‘욱일기 금지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욱일기는 일본이 아시아 각국을 침략하고 전쟁을 일으키던 당시에 쓰였으며 일본의 군국주의를 상징한다. 현재 일본 자위대의 군기로 쓰이고 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