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어린이집 앞에서 손도끼 휘두른 40대 남성 체포… 원아 할머니 중상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한 남성이 어린이집 입구에서 손도끼 2개를 들고 휘둘러 3명이 부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오늘(13일) 오전 성동구 한 어린이집 앞에서 흉기로 난동을 부린 A(47)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23분께 어린이집에 도착한 A씨는 1분 후 손주에게 약을 주고, 어린이집에서 나오고 있던 원생의 할머니에게 손도끼를 휘둘렀다.

이 과정에서 어린이집 교사 1명과 인근 문화센터 직원 1명도 부상을 입었다. 3명은 모두 머리에 부상을 입었고 특히 원생의 할머니가 중상을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전 10시 28분 신고를 받은 경찰은 12분 뒤 상왕십리역 인근 노상에서 테이저건으로 A씨를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기본적인 인적사항 외에는 사건 관련된 동기 등에 관한 진술을 안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 중에 있으며 오는 14일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