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행정·지자체
황해청, 한국-독일 물류기업 대상 ‘찾아가는 투자설명회’ 개최
▲ 한국-독일 물류기업 대상 투자설명회. <제공=경기도>

[아유경제=박진아 기자]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이하 황해청)은 지난 13일 오전 서울 코엑스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제4회 한독물류컨퍼런스’에 참석해 한국과 독일의 물류기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투자설명회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설명회에는 요르그 모졸프 회장, 정명생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부원장,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 베어트 뵈르너 주한독일대사관 부대사, 빌프리드 아담 니더작센주빌헬름스하벤시 경제수석고문 등을 포함한 한국과 독일 물류기업 및 산업전문가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컨퍼런스에서는 디지털 물류 관련 플랫폼을 비롯한 데이터 기반의 4차산업 기술 적용, 물류분야의 신 실크로드와 ‘신북방&신남방’ 정책을 연계한 한반도 물류체계 구상이 발표됐다.

특히, 이날 참석한 요르그 모졸프 회장의 방문은 지난 3월 방한 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중국과 한국의 경제자유구역을 통한 물류협력방안과 한국 내 스마트 물류에 관심 있는 기업과의 협력을 희망한다”고 밝힌 뒤 이뤄진 방문이어서 업계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홍귀선 황해청 사업총괄본부장은 “한국은 현재 개방적이고 혁신적인 부가가치 물류산업의 창출이 필요한 시기”라면서 평택항 해상특송장을 활용한 전자상거래 활성화, 미래자동차 클러스터 조성을 통한 자동차 수출입 활성화 등의 비전을 밝혔다.

박진아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