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갑상선암 40대부터 증가… 여성, 남성보다 5배 많아

[아유경제=장성경 기자] 갑상선암의 발병 확률은 40대부터 증가하며, 갑상선암 환자는 남성보다 여성이 5배 많은 것로 나타났다.

17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3년부터 2017년까지 갑상선암 환자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갑상선암 환자는 21.7%(연평균 5%) 증가했다.

특히 여성 감상선암 환자는 남성보다 약 5배 많았다. 성별 진료인원은 여성의 경우, 2013년 23만4545명에서 2017년 28만107명으로 19.8%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남성은 2013년 4만5880명에서 2017년 6만148명으로 31.1% 증가했다.

2013년 대비 연령별 진료 인원 증감률을 비교해보면 ▲20대 5.4% ▲30대 0.1% ▲40대 11.3% ▲50대 17.2% ▲60대 53.1% ▲70대 이상 56.5%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발병 비율은 5년간 매년 전체 환자 중 40대 이상이 80% 넘는 수치를 차지해, 30대 이하 환자보다 5배 넘게 많았다.

갑상선암 진료비를 살펴보면, 2013년 2785억 원에서 2017년 2590억 원으로 194억 원이 감소해 2013년 대비 7% 줄었다. 갑상선암 수술환자는 2013년 4만151명에서 2017년 2만2796명으로 43.2% 감소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관계자는 “갑상선암 과잉진단 보도 이후 진단을 받았지만 수술하지 않고 지켜보기를 원하는 환자들이 많이 증가해 갑상선암 진료인원은 증가했지만 수술인원이 매년 감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장성경 기자  bible890@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