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앞으로 100가구 이상 공동주택 관리비 공개한다!
▲ 개정안 주된 내용. <제공=국토교통부>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100가구 이상의 중ㆍ소규모 공동주택도 앞으로 관리비 등을 공개하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

이는 관리비 집행의 투명성을 높이고, 세대분리형 공동주택으로의 변경이 보다 쉬워지는 등 국민 편의가 증진되도록 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에 따라 하위법령에 위임된 사항을 구체화하고, 국민생활 불편 문제가 제기돼 온 사항을 중심으로 개선 방안을 마련해 「공동주택관리법 시행령」 및 동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 했으며, 오는 10월 24일부터 시행(관리비 공개 확대는 2020년 4월 24일)될 예정이다.

개정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지금까지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만관리비등을 공개해 왔으나, 내년 5월부터 100가구 이상 경우에는 의무적으로 관리비 등을 공개하게 된다. 다만 제도 도입 초기인 점과 관리인의 공개업무 부담 등을 고려해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47개 세분류 항목 공개 중)과 달리 중분류 수준 항목(21개)만 공개하도록 했다.

이는 비의무관리대상인 공동주택도 관리비 등의 내역을 공개하도록 공동주택관리법이 개정됨에 따라 시행령에서 공개 대상 세대수 범위, 내역, 공개기한을 구체적으로 정하게 된 것으로 풀이된다.

더불어 관리비, 회계감사의 결과, 공사ㆍ용역 등 계약서 등 공동주택 주요정보를 동별 게시판에 추가로 공개하게 된다. 지금까지 관리 주체는 관리에 관한 주요 사항을 인터넷 홈페이지 등에 공개해 왔으나, 앞으로는 입주자 등이 보다 쉽게 볼 수 있도록 동별 게시판(통로별 게시판 포함)에도 공개한다.

지방자치단체의 장이 공동주택에 대한 감사를 실시하거나 공사중지 등 명령을 하는 경우 관리 주체는 해당 단지의 인터넷 홈 페이지 및 동별 게시판에 그 내용을 공개해야 한다. 이 경우 관리 주체는 통보받은 날부터 10일 이내에 7일 이상 동안 공개해야 하며, 동별 게시판에는 주요 내용을 요약해 공개할 수 있게 했다.

그리고 동별 대표자가 전원 사퇴 등으로 새로운 대표자가 선출돼 동시에 임기가 시작하는 경우, 새롭게 임기 2년을 시작하도록 했다. 현재 동별 대표자가 보궐선거로 선출된 경우 임기는 전임자의 남은 기간으로 하고 있어 잦은 선거에 따른 선거비용 지출 증가 등 불합리한 측면이 있었다. 앞으로는 동별 대표자가 전원 사퇴하거나, 선거구 조정 등으로 동시에 임기가 시작되는 경우에는 새로운 임기 2년을 시작하는 것으로 했다.

여기에 더해 기존 주택을 세대구분형 공동주택으로 변경하는 경우 행정절차와 동의요건도 대폭 간소화된다. 현재 세대구분형 공동주택을 설치 시 대수선ㆍ비내력벽의 철거, 설비증설 등 공사 행위별로 각각 행위허가를 신청해야 하며, 공사행위별로 동의요건(동의대상과 비율)이 서로 달리 적용돼 왔다.

정부는 세대구분형 공동주택 설치를 행위 허가의 유형으로 신설해 행위허가를 신청을 하는 경우 절차를 간소화하고, 내력벽에 출입문 또는 창문을 설치하는 경우(해당동의 입주자 3분의 2이상)와 그 외의 경우(해당 동에 거주하는 입주자등의 2분의 1이상)로 구분해 행위허가 기준도 단순화했다.

유치원 증축제한이 완화되는 등 행위허가 허용범위 역시 확대된다. 건축위원회 심의를 받으면 규모 제한 없이 증축이 가능한 다른 시설과 달리, 단지 내 유치원의 경우는 사용검사를 받은 면적의 10%까지만 증축이 가능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앞으로 지방건축위원회 심의 대상에 유치원을 추가해 10% 이내 증축은 현행과 같이 행위신고로, 10%를 초과 시 심의를 거쳐 증축이 가능하게 될 예정이다.

아울러, 사업계획승인권자가 인정하는 주민공동시설도 용도변경이 가능한 주민공동시설에 포함할 수 있도록 탄력적으로 규정해 입주민들이 원하는 경우 각종 돌봄 및 보육시설 등 새로운 유형의 시설들이 보다 용이하게 설치될 수 있도록 했다.

그 밖에 관리인이 관리비 등을 미공개하는 경우ㆍ관리 주체가 감사결과 등을 공개하지 않는 경우 등에 대한 과태료 규정을 정비하고, 각종 신청서 서식도 개선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개정을 통해 공동주택 입주자 등의 알권리가 향상되고, 관리 투명성과 효율성이 더 높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국민 불편을 적극 수렴하고 개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