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인천 서구, 국토부에 검단신도시 ‘미분양관리지역’ 해제 요구
▲ 검단신도시. <제공=인천광역시 서구>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2기 신도시인 인천광역시 검단신도시에서 미분양 물량이 급증하자 관할 지방자치단체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ㆍ이하 국토부)에 미분양관리지역 해제를 요구하고 나섰다.

인천시 서구는 4일 국토부와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서구 지역을 미분양관리지역에서 해제해달라고 요구하는 공문을 보냈다고 밝혔다.

HUG는 미분양 리스크에 따른 주택공급량을 관리하고자 미분양 주택 수가 500가구 이상인 시ㆍ군ㆍ구 중 미분양 주택 수 변화 추이 등을 고려해 매달 미분양관리지역을 선정한다.

검단신도시를 포함한 서구는 올해 3월부터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이 지역에서 주택을 공급할 목적으로 땅을 사들인 사업자는 분양보증 예비심사를 받아야 한다.

서구의 경우 최근 3개월간 전월보다 미분양 가구 수가 50% 증가한 달이 있고, 미분양 가구 수가 1년간 월평균 미분양 가구 수의 2배 이상인 지역 등에 해당해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

특히 검단신도시에는 지난 5월 기준 7개 아파트 단지 8067가구가 공급됐으며 이 중 21%에 해당하는 1700가구가량이 미분양 상태다. 앞으로 62개 단지 6만6396가구 추가 공급이 예정돼있어 추가 미분양 물량 발생도 우려된다. 게다가 인근 지역 2곳에서 3기 신도시 사업이 추진되면서 검단신도시가 직격탄을 맞고 있다는 설명이다. 검단신도시 8㎞ 범위에서는 인천 계양테크노밸리와 경기 부천 대장지구 등 3기 신도시 사업이 계획돼있다.

이 같은 이유로 서구는 장기 침체를 막고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해 검단신도시를 미분양관리지역에서 해제해줄 것을 요구했다. 또 지난해 8월 공동주택 전매제한기간을 1년에서 3년으로 연장한 것을 서구 지역에는 예외 적용해달라고 요청했다.

서구는 국토부에 보낸 공문에서 “미분양관리지역 지정으로 주택 수요자의 관심이 급격히 추락하고 있다. 주민들로부터 지역 이미지 하락과 장기침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으며 이는 점점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이러한 상황이 장기화하면 수도권 서북부지역뿐만 아니라 국가적으로도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라면서 “미분양관리지역 제도가 오히려 신도시와 주변 지역 주택매수 심리 위축과 서울지역 과밀화를 심화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