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신사역 인근 건물 붕괴, 철저한 조사 이뤄져야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정말 안타깝고 가슴 아픈 사고가 발생했다. 그것도 영원한 사랑의 기약을 앞둔 예비 부부에게….

이달 4일 오후 2시 23분께 서울 서초구 잠원동 신사역 인근에서 철거 작업 중이던 지하 1층~지상 5층짜리 건물이 붕괴되며 인명 사고가 났다. 건물 근처 도로를 지나가던 차량 3대를 덮쳤고 차량에 타고 있던 예비신부인 이모(29)씨가 구조됐지만 끝내 사망했고, 예비신랑인 황모(31)씨는 중상을 입었다. 두 사람은 결혼반지를 찾으러 가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소식을 접한 많은 국민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예비부부 이외에도 다른 차량에 탑승하고 있던 60대 여성 2명도 봉변을 피하지 못했고 두부 출혈을 보이는 등 중상을 입고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1명의 사상자와 3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숨진 이씨의 아버지는 “3녀 1남 중 둘째로 자립심 강한 착한 딸이었다”며 “학비를 벌면서도 가족들 위해 저축하는 등 누구보다 가족들을 생각하는 아들 같은 딸인데 믿을 수 없는 일이 내게 생겼다”며 황망해 했다.

그는 “현재까지 관할관청의 사과와 철거를 맡은 회사 관계자들로부터 ‘죽을 죄를 지었다’는 말을 들은 게 전부”라면서 “무엇보다 감리가 어떻게 진행됐고 무엇이 문제였는지 시정 조치는 제대로 취했는지 아무런 연락이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추후 변호사를 선임하고 사고 원인 제공자들에 대한 민ㆍ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현장 합동 감식에 들어간 상태다. 서초구 역시 붕괴 건물 철거 심의와 감리가 정상적으로 이뤄졌는지를 두고 조사한다는 입장이다. 붕괴 원인과 철거 시 안전 규정 준수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해당 건물이 철거 전 안전심의에서 이미 한 차례 부결돼 재심을 받은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공사 전 안전 조치 미흡에 대한 비판의 여론이 높아지는 이유다.

누구나 알듯이 건설 현장 사건ㆍ사고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수많은 사고를 뉴스로 접해 왔기에 현장 주변을 지나가면서 혹시나 모를 봉변에 긴장한 경험은 누구나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이 같은 비극적인 일이 또다시 발생했다는 것은 관계자들이 안일한 대처와 매뉴얼로 일관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 내 주변 누군가에게 일어날 수 있는 인명 사고다.

관련 당국과 업계는 두 번 다시 똑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게 철저한 조사를 통해 원인 규명을 해야 하고, 책임을 져야 할 관계자에게는 강한 처벌을 내려야 한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