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고성 DMZ 평화의 길, 이달 23일부터 단체방문 ‘회당 40명씩’ 배분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한국관광공사와 문화체육관광부 등 5개 부처 및 3개 지자체는 ‘DMZ 평화의 길’ 고성 구간 B코스의 단체방문객 운영이 이달 23일부터 시작된다고 9일 밝혔다.

DMZ 평화의 길은 전문 해설사와 군부대의 경호가 함께 해 평균 12:1의 경쟁률을 보이는 등 큰 인기를 받아왔다. 이에 정부는 지속적으로 제기됐던 단체관광 방문 요청에 부응하고 국민 참여 기회를 넓히기 위해 고성 B코스(버스관광 코스)에 한해 단체방문 접수를 받기로 했다.

군부대와의 협의를 통해 앞으로는 회당 80명의 인원 중 40명씩을 단체방문으로 배분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기존 관광코스에 ‘DMZ 박물관’을 추가해 관광객들의 만족도를 높일 예정이다.

단체방문을 원할 경우, 관광공사 DMZ 평화의 길 누리집에 접속해 ‘고성 B코스’의 ‘단체접수’란에 들어가 방문할 일자를 선택하면 된다.

한편, DMZ 평화의 길은 올해 4월에 열린 고성 지역에 이어 6월 1일 철원 지역이 개방됐다. 이어서 9월에는 파주 지역 개방이 논의되고 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