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소녀상 침 뱉은 한국 청년들, 일본어로 “천황폐하 만세” 외치기도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어 경찰 조사를 받은 한국인 남성 4명이 위안부 피해자를 조롱하려 했다는 범행 동기를 밝혔다.

지난 10일 경기 안산상록경찰서에 따르면 소녀상에 침을 뱉어 모욕 혐의로 입건된 A씨와 B씨 등 20~30대 남성 4명은 범행 동기에 대해 “위안부 피해자들을 조롱하려고 했다”라고 진술했다.

이들은 당시 일본말을 하면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더 모욕감을 줄 것 같아서 일본어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범행 장면이 찍힌 CCTV 등에서 A씨 등은 소녀상에 침을 뱉고 엉덩이를 흔들며 조롱하고 일본말로 “천황폐하 만세”라고 외친 것으로 알려진다.

경찰은 이날 오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거주하는 경기 광주 나눔의 집을 찾아가 조사 결과를 전달하고 고소 의향을 다시 확인했다.

할머니들은 “청년들이 잘못된 역사 인식을 갖도록 놔둔 우리 사회의 책임도 있다”라며 A씨 등이 진정성있는 사과를 한다면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나눔의 집 측은 A씨 등이 사과를 거부할 경우를 대비해 고소장을 제출했다.

나눔의 집 안신권 소장은 “처벌보다는 사과하도록 하고 올바른 역사 인식을 갖도록 유도하는 게 중요하다는 할머니들의 뜻에는 변함이 없다”라고 말했다.

앞서 A씨 등은 지난 6일 새벽 안산시에 설치된 소녀상에 침을 뱉는 등 모욕 행위를 하다 이를 말리던 시민들과 시비를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