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MBN ‘나는 자연인이다’ 미성년자 성추행범 출연… “향후 출연자 섭외에 더욱 신중할 것”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MBN ‘나는 자연인이다’에 성추행 가해자가 출연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MBN 측은 해당 방송분 다시보기 서비스를 삭제하고 앞으로의 출연자 검증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10일 오마이뉴스 보도에 따르면 제보자 A씨는 “최근 케이블 채널 재방송을 통해 수개월 전 방송된 ‘나는 자연인이다’에 내 딸을 성추행한 가해자가 등장한 것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TV에 나온 자연인의 집이 사건이 발생한 장소”라며 “채널을 돌리다 언제 또 그 얼굴과 그 집을 마주치게 될지 겁이 난다. 나와 내 딸은 사건 이후 여전히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살고 있다”고 호소했다.

A씨는 해당 방송을 발견한 후 지난 8일 MBN과 ‘나는 자연인이다’ 외주 제작사인 제3영상에 이 사실을 알리고 삭제를 요청했다.

하지만 이틀이 지나도록 삭제 조치가 이뤄지지 않자 언론에 제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MBN 측은 “출연자 섭외를 할 때 사전 인터뷰를 진행하는데 일반인이다 보니 신원을 검증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라며 “향후 출연자 섭외에 더욱 신중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제보를 받은 이후 모든 다시 보기 서비스를 삭제했다”라며 “인터넷 TV(IPTV)쪽도 추후 삭제 처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