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가습기살균제 특별구제 대상자 추가… 총 2144명 인정

[아유경제=박무성 기자] 가습기살균제 구제계정운용위원회가 구제급여 상당지원 8명 및 긴급의료지원 2명을 특별구제계정 신규 지원대상자로 선정했다.

지난 10일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이달 9일 오후 7시부터 서울역 케이티엑스(KTX) 별실에서 열린 제16차 구제계정운용위원회(위원장 이용규 중앙대 교수)에서 ‘특별구제계정 지원대상자 추가 선정’ 등의 안건이 심의ㆍ의결됐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이번 제16차 회의에서 폐질환 2명, 성인 간질성 폐질환 2명, 기관지확장증 3명 및 폐렴 1명 등 총 8명을 신규 구제급여 상당지원 대상자로 선정했다.

지원금액은 정부구제 대상 피해자가 지급받는 구제급여와 동일한 수준이며, 요양급여(본인부담액 전액 및 일부 비급여 항목 포함)ㆍ요양생활수당ㆍ간병비ㆍ장의비ㆍ특별유족조위금·특별장의비ㆍ구제급여조정금 등 총 7가지 항목으로 구성됐다.

또한, 이번 회의에서 의료적ㆍ재정적 지원이 시급한 대상자 2명에 대한 긴급의료지원이 의결됐다. 이번 대상자는 환경노출조사 결과, 가습기살균제 관련성, 의료적 긴급성 및 소득수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됐으며, 구제급여 상당지원과 동일한 수준의 요양급여를 지원받게 된다.

오늘 회의에서 의결된 지원 대상자를 포함해 현재까지 특별구제 대상자는 총 2144명(질환별ㆍ분야별 중복 지원 제외)으로 늘어났다.

한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원인자미상ㆍ무자력 피해자, 긴급의료지원 및 구제급여 상당지원 대상자 등 특별구제 대상 1199명에게 총 354억 원이 지급됐다고 밝혔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관계자는 구제계정운용위원회가 의결한 사항이 차질 없이 이행되도록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무성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