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뉴스
러시아, 한국에 日 수출 규제 ‘불화수소’ 공급 제안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러시아가 일본이 대(對) 한국 수출 규제 품목으로 발표한 물품 중 ‘불화수소(에칭가스)’를 한국 기업에 공급할 수 있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의 공급 제안이 성사될 경우 국내 기업 입장에서는 일본의 불화수소 수출 규제에 따른 대체제가 생기는 셈이다.

12일 연합뉴스 등 다수 보도에 따르면, 정부 관계자가 “러시아 측이 외교라인을 통해 불화수소 공급 가능성을 타진한 것으로 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러시아는 자신들의 불화수소가 경쟁력 면에서 일본산과 동등하거나 혹은 더 우위에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서 “아직 러시아산 불화수소가 들어올지는 미지수인 것으로 알지만, 만일 러시아산 공급이 현실화하고 일본이 실제로 수출을 끊는다면 국내 업체들도 공급선을 바꾸는 방안을 검토하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30대 기업 간담회에서는 러시아, 독일과의 협력 관계가 언급된 바 있다.

당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간담회 후 브리핑에서 “특정 국가의 의존도를 낮추는 노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라며 “특히 화학 분야에서는 강점이 있는 러시아, 독일의 협력 확대를 검토할 필요성을 제기했다”라고 설명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