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CNN, ‘독도→독도ㆍ다케시마’ 하루 만에 변경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미국 뉴스채널 CNN이 대한민국의 독도 표기를 하루 만에 다케시마(독도의 일본식 표기)와 병기표기로 변경했다.

지난 23일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영공침범 사건을 다루는 뉴스 진행 당시 방송화면 하단 자막에는 ‘Dokdo island’라고 표기된 바 있다. 하지만 이달 24일 CNN 홈페이지에 올라온 종합기사의 지도에는 독도와 다케시마를 병기표기로 기재했다.

이에 대해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요즘 세계적인 유력 언론매체에 독도와 다케시마가 함께 병기되는 사례가 점차 많아져 굉장히 우려스럽다”고 전했다.

그는 “이번 사건에 관련해 영국의 BBC 역시 독도와 다케시마를 함께 표기했고, 한국과 일본이 모두 ‘독도ㆍ다케시마’의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으며, 1954년 한국에 점령됐다고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서 교수는 독도와 다케시마의 병기표기가 이뤄진 데에는 세계적인 매체들을 상대로 일본 정부의 지속적인 항의와 로비가 먹혀가고 있다는 증거라고 추측했다.

또한 그는 “이젠 한국 정부에서도 세계적인 언론매체의 병기표기에 대해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하며, 민간차원에서는 독도관광을 늘려 실효적 지배를 강화하는데 더 힘써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15년간 전 세계 주요 언론에 독도 홍보를 진행했던 서 교수는 독도가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한국 영토임을 알리고 일본 정부의 억지 주장을 비판하는 자료들을 CNN 편집국장에게 보낼 예정이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