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건설] 서울시, 건설공사 계측관리 용역 개선… “발주처가 직접 발주”「건설공사 계측관리용역 사업수행능력 세부평가기준」 마련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건설공사 시 그동안 시공자의 하도급 발주로 진행됐던 계측관리가 앞으로 발주자가 직접 발주하는 방식으로 바뀐다.

서울시는 시공자와 계측업체가 서로 견제할 수 없고 저가의 하도급 계약으로 계측 품질이 떨어지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관련 규정을 바꿨다고 지난달(7월) 31일 밝혔다.

계측은 건설공사에서 계획ㆍ설계 단계에서부터 시공 및 완공 후 유지ㆍ관리 단계에 이르기까지의 지반 움직임과 사용부재의 변형, 지하수 분포상태 등을 예측하고 평가하는 것으로 안전한 시공과 품질관리, 유지관리를 위해서도 매우 중요한 부분이다.

서울시는 “그동안 건설공사의 계측관리는 공사에 포함돼 발주했기 때문에 시공자가 직접 계측업체를 선정했다”며 “그러다보니 시공자와 계측업체 간에 상호 견제가 곤란하고 저가 하도계약으로 인해 계측 품질이 떨어지는 등 관리적 문제가 제기돼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발주자, 시공자, 감리사, 계측협회 등 건설공사 관계자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그동안 공사에 포함해 발주하던 계측관리용역을 분리 발주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계측관리용역을 분리 발주하게 되면 계측 품질을 높이고 정확한 계측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아울러 서울시는 건실한 계측 전문업체가 입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업체와 참여 기술인 등에 대한 일정기준 충족여부를 판단하는 사업수행능력(PQ) 평가도 시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건설공사 계측관리용역 사업수행능력 세부평가기준」도 마련했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계측관리는 건설공사의 안전 시공 및 사고 예방을 위해 매우 중요한 과정이다. 그동안 시공자가 관리해오던 계측관리를 발주처에서 직접 발주해 관리하게 되면 계측품질 향상에 큰 효과가 있을 것”이라면서 “안전하고 공정한 건설문화 조성을 위해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