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국토부, ‘2019 부동산서비스 창업경진대회’ 시상식 개최
▲ 제품 및 서비스개발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오밸류컴퍼니’의 ‘빅데이터 기반 전원ㆍ단독주택 큐레이션 플랫폼’. <제공=국토교통부>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부동산 서비스산업 관련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청년들의 혁신적 새싹기업(스타트업)의 등장을 촉진하기 위한 부동산 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가 열렸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ㆍ이하 국토부)와 한국감정원(이하 감정원)은 지난 7일 감정원 서울사무소에서 ‘2019년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에는 총 55개팀이 참가해 1차 서류심사와 4주간의 창업캠프, 2차 발표심사를 거쳐 제품 및 서비스개발 부문과 아이디어 부문의 2개 부문에서 총 6팀의 수상팀을 선정(부문별 최우수상 1팀, 우수상 1팀, 장려상 1팀)했다.

‘빅데이터 기반 전원ㆍ단독주택 큐레이션 플랫폼’이라는 주제로 제품 및 서비스개발 부문의 최우수상을 수상한 ‘오밸류컴퍼니’팀은 아파트에 비해 정보가 부족한 전원ㆍ단독주택을 대상으로 매수자를 대신해 부동산전문가가 사전에 주택을 점검해주는 서비스 등을 통해 일반 국민들에게 보다 편리하고 정확한 주택정보 제공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심사위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또한 ‘외국인유학생 원스탑 종합중개서비스 플랫폼’이라는 주제로 아이디어 부문의 최우수상을 수상한 ‘파랑새’팀은 부동산 매물등록 정보 외에 외국어 지원, 전담 매니저 및 계약 관련 법률서비스 제공 등 외국인유학생 맞춤형서비스를 통해 기존 외국인 중개커뮤티니들이 가진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았다.

우수상은 제품 및 서비스개발 부문에서는 ‘빅데이터 분석기반 Tech 스타트업 매장공유 플랫폼’을 제시한 ‘티에프코퍼레이션’팀, 아이디어 부문에서는 ‘부동산 가격 변동 정보제공 서비스’를 제시한 ‘뭐집’팀이 수상했다.

장려상은 제품 및 서비스개발 부문에서는 ‘빈방연금 프로젝트’를 제시한 ‘탱커펀드’팀, 아이디어 부문에서는 ‘유휴토지의 스마트 경작을 위한 신뢰기반 임대서비스’를 제시한 ‘오영화’팀이 수상했다.

이외에도 수상을 하지는 못했지만 ▲초보자취생을 위한 중개사 추천서비스(미들맨팀) ▲부동산 매물영상 분석 플랫폼(강미진팀) ▲상가권리금 평가 및 매칭 서비스(무피팀) ▲상가공실 솔루션 제공(공실타파팀)과 같은 아이디어들을 제시한 팀도 있었다.

이번 대회의 수상팀(총 6팀)에는 총 1550만 원의 상금이 지급되며, 이중 2팀을 선정해 오는 9월까지 행정안전부에서 주최하는 ‘제7회 범정부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 통합 본선에 출전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창업 경진대회에서 참신한 아이디어를 가진 청년 창업가들이 다수 참여하는 등 부동산서비스 산업 내 창업생태계가 활성화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부동산 서비스산업 창업 경진대회가 청년들의 혁신적인 창업 아이디어 창출의 장과 우수 새싹기업의 등용문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후속 지원을 내실화하는 등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