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8월 주택사업경기지수 올 들어 최저치… 70선 ‘붕괴’
▲ 8월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 동향. <제공=주택산업연구원>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도입 등 정부의 주택시장 규제 강화 기조가 지속되면서 이달 주택사업경기가 올해 들어 가장 낮게 전망됐다.

지난 7일 주택산업연구원(이하 주산연)에 따르면 8월 전국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전망치는 전월대비 10p 떨어진 68.2로 나타났다. 이는 4개월 만에 70선 밑으로 하락한 것으로 올해 들어 가장 저조할 것으로 보인다.

HBSI는 한국주택협회ㆍ대한주택건설협회 소속 회원사 500여 곳을 대상으로 조사해 공급자(건설사) 입장에서 주택사업 경기를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로, 전망치가 기준선인 100을 넘으면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건설사의 비율이 높다는 뜻이고, 100을 밑돌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주산연은 “정부의 규제 강화 기조 지속, 주택가격 하락, 거래 감소 등 시장 침체가 계속되고 있는 데다 계절적 비수기가 겹치면서 주택사업경기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확대된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지역별로 대전(96.2), 광주(96,5) 세종(92.3) 등이 90선을 유지하고 서울(85.1)과 대구(87.5)가 80선을 지키며 주택사업에 대한 기대감을 이어졌다. 하지만 나머지 부산, 울산, 경북, 경남, 전남 등 대부분 지역은 50~60선대로 기준선을 크게 하회했다.

이달 재개발ㆍ재건축 수주 전망은 재개발 83.5, 재건축 86.2로 각각 전월 대비 7.4p, 2.4p 하락하며 여전히 전망 악화가 이어졌다.

주산연은 “서울의 경우 정비구역 일몰제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도입 논란이 이어지면서 향후 재개발ㆍ재건축사업 추진 리스크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시행될 경우 사업성이 낮아질 수밖에 없으므로 수익성 확보를 위한 위기 대응전략 모색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자재수급·ㆍ자금조달ㆍ인력수급 전망치도 각각 86.4, 68.6, 81.9로 여전히 기준선에 못 미쳐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 7월 HBSI 실적치는 73.2로 전달보다 2p 하락했다. 대전(103.5)과 광주(100)가 100선, 대구(96.9)와 세종(92.3)이 90선, 서울(88.8)이 80선을 기록했지만, 강원(38), 충남(40.9), 제주(42.8), 충북(42.8) 등은 50선에 못 미치는 등 지역 간 주택사업경기 양극화가 심화됐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