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문화] 일제강점기 때 사라진 돈의문, 104년 만에 디지털로 ‘복원’
▲ 돈의문 증강현실 서비스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실행하는 모습. <제공=문화재청>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일제강점기 때 사라진 돈의문이 104년 만에 디지털로 되살아나 이목이 집중된다.

20일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서울시(시장 박원순), 우미건설(대표이사 이석준), 제일기획(대표이사 유정근)과 함께 이날 오전 10시 서울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 ‘한양도성 돈의문 IT건축 개문식’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문화재청ㆍ서울시ㆍ우미건설ㆍ제일기획이 지난해 12월에 맺은 ‘문화재 디지털 재현 및 역사문화도시 활성화’ 협약사업의 결과를 공개하는 자리로, 올해 3ㆍ1 운동과 임시정부 100주년을 기념해 1915년 일제강점기에 사라진 돈의문을 IT 기술(가상ㆍ증강현실)로 복원하고 모바일ㆍ키오스크ㆍ체험관 등 문화콘텐츠 개발 성과도 함께 설명하고 체험한다.

서울 한양도성(사적 제10호)의 사대문 중 하나로 정동사거리에 자리한 돈의문(敦義門)은 1915년 일제강점기에 철거된 후 교통영향ㆍ예산상 등의 이유로 현재까지 복원되지 않고 있다. 돈의문 IT 건축 복원은 한양도성 사대문의 마지막 퍼즐인 돈의문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IT 기술(가상ㆍ증강현실)로 현실적인 제약을 극복하고 100여 년 만에 복원돼 새로운 문화재의 복원과 활용의 모범을 제시하는 사례다.

문화재청 등 4개 기관은 지난 9개월간 돈의문 디지털 복원ㆍ체험 프로젝트를 위해 ‘돈의문 복원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2010년)’과 함께 다양한 역사자료, 전문가 자문회의 등을 거쳐 철거 이전의 돈의문 건축과 단청을 디지털로 복원했다. 자문위원으로는 건축 분야 김왕직 교수(명지대학교), 단청 분야 정병국 교수(동국대학교)ㆍ최문정 단청장(국가무형문화재 제48호 전수교육조교)ㆍ이한형 교수(한국전통문화대학교) 등이 참여했다.

돈의문의 디지털 복원 연대는 돈의문이 1711년(숙종 37년)에 크게 개축된 후 부분적인 수리가 이어지다가 1915년 전차복선화와 도로 확장으로 사라지게 된 배경을 참고해 18세기 숙종대를 기준으로 설정했다.

디지털 복원에 그치지 않고 이를 활용한 증강현실(AR)ㆍ가상현실(VR)로도 돈의문의 옛 모습을 체험할 수 있다. 우선 자체적으로 개발한 돈의문 증강현실 체험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정동사거리 주변에서 실행하면 옛 돈의문 자리에 자리한 디지털 돈의문의 웅장한 모습을 여러 각도에서 경험할 수 있다. 특히, 시간대에 따라 4가지 이상의 조도가 구현돼 돈의문의 다양한 모습을 시간대별로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정동사거리 인도변(돈의문박물관마을 입구)에 설치된 키오스크에서는 돈의문의 역사와 복원 과정에 대한 간략한 정보와 함께 돈의문 증강현실 체험 애플리케이션 설치 안내 정보를 제공한다. 55인치 크기의 키오스크 화면으로 옛 돈의문 자리에 증강현실로 재현된 돈의문의 모습을 감상할 수도 있다.

돈의문 관련 전시와 가상현실 체험이 가능하도록 서울 돈의문박물관마을 내 돈의문체험관도 마련했다. 체험관 1층에는 돈의문의 역사자료와 함께 디지털 복원과정 등을 전시하고 돈의문을 14분의 1로 축소 제작(3650×800×1800mm)한 ‘디오라마(Dioramaㆍ실사모형)’ 작품도 전시하고 있다. 2층과 3층의 돈의문 가상현실 체험구역에서는 8대의 체험시설에서 가상현실로 복원된 돈의문의 문루 내부, 성벽, 한양도성 풍경 등을 실감나게 체험할 수 있다.

문화재청은 돈의문 디지털 복원ㆍ콘텐츠 개발의 홍보와 다양한 활용 활성화를 위해 돈의문 상표 상징물(BI) 개발과 문화상품도 시범 개발했다. 돈의문 상징물은 돈의문 현판(국립고궁박물관 소장)의 한자 획을 한글로 변환ㆍ응용한 새로운 글자체를 사용했다.

문화재청은 이번 돈의문 디지털 복원이 4차 산업혁명 시대와 연계된 문화재 디지털 재현ㆍ복원과 융복합 문화콘텐츠 개발의 모범사례로서 지속가능한 문화재 보호와 역사문화도시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했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