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국토부 “다가구 매입 임대주택 도입 후, 매년 정상 입주 중”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국토교통부가 다가구 매입 임대주택에 대한 일부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며 오해를 바로 잡고 나섰다.

지난 8월 26일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해명자료를 내고 “다가구 매입 임대 사업은 공공주택 사업자가 민간주택을 매입해 개ㆍ보수 후 저소득계층에 저렴하게 임대하는 사업으로, 매입한 주택에 기존 임차인이 거주 중인 경우에는 임차계약 종료 이후에 쾌적하게 새 단장해(기존 주택 매입-실제 입주간 시차 존재)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국토부는 “매입 즉시 입주가 어려운 사업 특성으로 인해 2018년 말 기준 당해 매입주택의 약 50%(8182가구)가 기존 임차계약 또는 보수 등 공급 준비 중이었으나, 금년에 공급 준비를 마친 주택부터 순차적으로 입주하고 있다”며 “다가구 매입 임대 주택은 누적 재고 기준 6개월 초과 공실에 대해 장기 미임대율로 관리하고 있으며, 2018년 말에는 2.8% 수준(누적 재고 11만7533가구, 장기미임대 3340가구)이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국토부는 “저소득층의 주거 안정을 위해 양질의 다가구 매입 임대 주택을 지속 확보하는 동시에, 매입 후 입주까지 기간을 단축하기 위해 올해부터 민간매입약정제를 도입해 매입 즉시 입주 가능한 신축 주택을 최대한 확보하고 있다”면서 “입주 신청자의 소득ㆍ자산 등 입주 자격 검증기간을 단축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장기 공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신혼부부의 선호를 고려한 투룸 이상 규모의 주택, 생활가전이 갖춰진 청년주택을 공급하는 등 입주자 눈높이에 맞는 주택을 확보ㆍ공급하기 위해 지속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앞서 한 매체는 국토부가 다가구 매입 임대에 1조8833억 원을 투입해 1만6772가구를 사들였지만 입주율은 15%로 저조해 매입한 주택 중 공가 비율은 36.2%라고 보도한 바 있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