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여름철 주요 돌발해충 발생면적, 작년보다 26.3% 줄어
▲ 꽃매미. <사진=아유경제 DB>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올해 농림지 돌발해충 조사 결과 꽃매미, 갈색날개매미충, 미국선녀벌레 등의 발생면적이 지난해보다 26.3%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농촌진흥청(이하 농진청)과 산림청은 이 같은 내용의 ‘2019 농림지 동시발생 돌발해충 발생조사’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7월 29일부터 8월 9일까지 8개 도, 9개 특ㆍ광역시의 주요 농경지, 산지, 공원 등 돌발해충이 주로 나타나는 곳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올해 주요 돌발해충 발생면적은 지난해보다 26.3%(9140ha) 줄어든 2만5668ha로 확인됐다. 지난해 비슷한 기간 동안 발생한 면적은 3만4808ha로 나타났다.

꽃매미와 미국선녀벌레의 발생지역과 면적은 지난해보다 전반적으로 감소했지만, 갈색날개매미충 발생지역과 면적은 증가했다. 올해 꽃매미가 발생한 지역은 87곳, 발생면적은 1952ha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발생지역 95곳보다 8곳이 감소했고, 발생면적 2611ha보다 659ha가 줄었다.

미국선녀벌레 발생 지역은 104곳, 발생면적은 1만2620ha로 나타났다. 지난해 발생지역 123곳보다 19곳이 줄었고, 발생면적 2611ha보다 659ha가 줄었다.

그러나 갈색날개매미충은 발생지역은 106곳, 발생면적은 1만1096ha로 지난해 발생지역 94곳보다 12곳이 늘었고. 발생면적 1만1042ha보다 54ha 늘었다.

올 여름 주요 돌발해충의 발생지역과 면적이 전반적으로 감소한 원인으로는 지난해보다 다소 낮았던 평균기온과 돌발해충 확산방지와 예방을 위해 관계기관이 협업해 실시한 공동방제가 효과를 거둔 것으로 보인다고 농진청은 설명했다.

올해 1~7월 지역별 평균기온은 전년대비 0.5~1℃ 정도 낮았다. 이로 인해 돌발해충이 알에서 부화해서 성충단계로 발육할 수 있는 ‘유효적산온도’가 지역별로 차이를 보이면서 돌발해충이 같은 시기에 집중 발생할 수 없는 환경조건이 조성됐다는 것이다.

아울러 농진청은 산림청과 함께 이달부터 오는 10월 중으로 성충기에 접어든 돌발해충의 산란 예방과 개체수를 줄이기 위한 공동방제를 실시할 계획이다.

농진청 관계자는 “공동방제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기술지원과 현장컨설팅(지원)을 추진하고 앞으로도 돌발해충 발생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관계기관과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