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국토부-마포구-감정원, 스마트 건축정보 모바일서비스 ‘개발’ 나서
▲ 마포구 특화거리 대상(안). <제공=국토교통부>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ㆍ이하 국토부), 마포구(청장 유동균), 한국감정원(원장 김학규) 등 3개 기관이 27일 마포구청사에서 ‘스마트 건축정보 모바일서비스(이하 건축정보 서비스)’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에 나섰다.

이번 업무협약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국토부와 타 공공기관이 보유한 건축물 정보를 한 곳에서 확인하고, 정보통신기술(IT)과의 융합 기술을 통해 새로운 서비스를 창출하는 등 건축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것이다.

해당 시범사업으로 앞으로 모바일로 건축물을 촬영하면 준공연도, 실내정보 등 다양한 건축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지난 8월 22일 관계기관 합동으로 발표한 ‘건축 행정서비스 혁신방안’ 후속 조치로, 마포구 전체 건축물을 대상으로 정보를 구축하며 공덕 사거리 인근 특화거리를 지정해 건축물 내부 평면도, 피난경로 등 추가 정보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최근 주된 정보 이용매체가 PC에서 모바일기기로 전환됨에 따라 주요 건축정보서비스를 모바일기기로도 쉽게 받을 수 있게 하고자 추진하는 것이다.

서비스 개발 과정에서는 스타트업 등 민간기업 참여를 통해 3D도면, 실내지도와 같이 다양한 형태로 건축정보를 구축할 예정이며 참여기업은 향후 별도의 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선정한다. 이렇게 구축된 정보는 타분야 정보 융ㆍ복합을 통해 수익모델로 연결될 수 있도록 민간에도 개방할 계획이다.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국토부ㆍ마포구ㆍ한국감정원은 ‘증강현실(AR) 기반의 스마트 건축정보 모바일서비스’ 시스템 개발 및 활성화를 위해 상호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실무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스마트 건축정보 모바일서비스 개발 및 지원을 위한 전담조직(T/F)’을 구성 및 운영한다.

업무협약에 참석한 안충환 국토도시실장은 “스마트 건축정보 모바일서비스 마련에 관계기관이 손을 잡고 각자의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국민들께 제공할 수 있는 건축정보의 수준이 더욱 풍성해질 수 있게 됐다”며 “특히 이번 사업이 피난경로 안내, 건축물 점검이력 등 안전정보를 제공함으로써 국민들의 삶이 더욱 안전해지고, 제공되는 정보는 민간에서 적극 활용해 다양한 일자리 창출로 연결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앞으로는 마포구민이 건축물 정보를 더욱 편리하게 확인하고 보다 안전한 건축물에서 생활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며 “제대로 된 건축정보가 구축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마포구민 누구나 손쉽게 마포구 건축물 정보를 확인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