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문화] 문화재청, 강진 고려청자요지에서 고려청자 선별장과 가마 ‘발굴’
▲ 선별장 전경. <제공=문화재청>

[아유경제=박무성 기자] 문화재청이 선별장ㆍ초벌 구이 전문용도의 타원형 벽돌 가마(만두요)를 확인해 현장을 공개한다.

지난 6일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강진군(군수 이승옥)이 발주하고 민족문화유산연구원(원장 한성욱)이 조사한 ‘강진 고려청자요지(사적 제68호)’에서 수만 점의 청자 조각(편)이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고려청자 선별장과 타원형의 벽돌 가마(만두요)인 고려청자 가마가 발굴됐다고 밝혔다.

선별장이 확인된 장소는 강진군 대구면 사당리 126 일원으로 고려청자 생산의 최고 전성기에 운영되던 핵심 장소로 평가되고 있는 곳이다. 지난 4월에 실시한 사당리 1차 발굴조사에서 대구소의 치소로 보이는 건물지가 확인됐으며 지난 9월부터 사당리 2차 발굴조사를 시행 중이다.

이번 2차 발굴조사에서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고려청자 선별장’과 초벌품을 전문 생산한 ‘타원형의 벽돌 가마(일명 만두요)’ 1기, 고려청자 제작 과정을 알 수 있는 공방지 1동, 이를 둘러싸고 있는 건물지 배후 축대 시설과 담장 시설 등도 확인됐다.

‘고려청자 선별장’은 1964년부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조사한 건물지 배후에 분포하고 있으며 기와 건물지 주변으로 약 1000㎡의 넓은 범위에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수만 점의 청자 조각이 확인됐다.

발굴된 청자 편은 12~14세기까지 오랜 기간 동안에 걸쳐 퇴적된 양상이다. 국보 제65호 ‘청자 기린형 뚜껑 향로’와 유사한 모양의 청자 조각과 청자막새기와 등 최고급 청자 조각이 확인됐고 접시, 발, 매병 등 다양한 기종의 청자가 완전한 형태에 가깝게 발굴되고 있어 여러 가마에서 생산한 고려청자를 선별한 후 폐기한 장소로 보고 있다.

한편, 국내에서는 최초로 확인되고 있는 초벌구이 전용 ‘타원형의 벽돌 가마(일명 만두요)’는 벽돌과 기와를 이용해 구축한 원형의 형태로 발굴되고 있다. 특히, 가마 연소실(불을 때는 곳)과 주변에서는 초벌 조각이 다량 출토되고 있어 초벌구이를 전문적으로 생산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에 발굴된 선별장은 대구소의 치소로 보이는 건물지와 함께 고려청자의 생산체계를 밝히는 매우 중요한 유구가 될 것으로 보이며, ‘타원형의 벽돌 가마(일명 만두요)’는 명품 고려청자의 초벌만을 전문적으로 생산한 것으로 고려시대 비색청자 생산의 비법을 알 수 있는 실마리가 될 전망이다.

박무성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