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베를린 장벽 붕괴 30주년… “영원한 벽은 없다”
▲ 지난 9일(현지시간) 베를린 장벽 붕괴 30주년 행사에서 프랑크 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이 발언하고 있다. <제공=Bundesregierung>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지난 9일(현지시간) 베를린 장벽 붕괴 30주년을 맞아 독일에서는 200여 개의 행사가 동시에 열려 그날의 감동과 의미를 되새겼다.

독일 FAZ 등 외신에 따르면 프랑크 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이제 보이지 않는 장벽을 모두 허물어야 한다”며, “미국이 민주주의와 자유를 위한 존중받는 동반자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한 “오늘 기념 행사는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던 시절의 용기와 자신감을 오늘날 우리 시대에 다시금 가져오게 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기억하고, 기념하고, 축하하십시오”라며 베를린 장벽을 넘어 서독으로 탈출하려다 동독 경비병 총격에 숨진 시민들을 추모했다. 이어 “장벽은 자유를 제약한다. 장벽의 붕괴는 장벽이 높고 두껍더라도 결국 무너진다 가르침을 준다”며, “장벽이 무너지기 불과 몇 달 전만 해도 누구도 이것이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베를린 장벽의 붕괴 자체는 행복한 순간에 대한 기억이지만, 한편으로는 현재 마주하고 있는 증오, 인종차별, 반(反)유대주의에 맞서야 한다는 점을 일깨워준다”라면서 “민주주의, 자유, 인권, 관용을 지켜내야 한다. 또 이런 가치는 항상 존중되고 보호돼야 한다. 자유는 당연히 얻을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