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국회·정당
[아유경제_정치] 나경원 불신임 사태에 중진들 반발… ‘다사다난’ 나경원의 퇴장
▲ 나경원 前 원내대표가 어제(3일)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출처=자유한국당 홈페이지>

[아유경제=손서영 기자] 어제(3일) 자유한국당 지도부인 최고위원회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고 교체하기로 결정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 내부에서 반발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한국당 소속 김태흠 의원은 오늘(4일) 공개 발언을 통해 “지도부의 나경원 불신임 결정은 당규에 어긋나기에 지도부 결정은 무효”라고 주장하는 등 당내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원내대표 출신인 4선의 정진석 의원은 이날 아침 당 지도부를 찾아가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3선인 홍일표 의원도 “나 원내대표의 재신임 투표를 하지 않은 채 당 지도부가 결정한 것은 규정에 맞지 않다”고 반발했다.

그러나 나 원내대표는 어제 최고위 결정에 대한 절차상 문제 제기를 직접 진화하는 모습을 통해 이를 담담히 수용하는 모습을 보였다.

나 원내대표는 “(나의 퇴임과 무관하게) 최고위의 결정은 오직 국민의 행복과 나라의 발전, 그리고 자유 민주주의의 수호를 위한 것”이라고 선을 그으며 “앞으로도 한국당의 총선 승리를 위한 그 어떤 소명과 책무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다른 야당들과 4+1 협상에 나설 것이며 공식적으로 예산안과 검찰개혁 및 선거법 개정안 협상에 들어갈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사실상 ‘4+1’로 거론된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대안신당의 경우 모두 ‘4+1 협의체’를 가동하기로 동의했다. 이달 4일부터 한국당을 제외한 야 4당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본격적으로 협상을 진행하게 된다.

한편, 정의당의 유상진 대변인은 나 원내대표 불신임 사태에 대해 “나 원내대표의 불신임으로 그간 한국당이 저지른 만행이 모든 책임이 사라지는 것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나 원내대표의 해괴한 망동에 황교안 대표 및 자유한국당이 동조했던 점을 감안할 때 원내대표만 교체한다고 해서 당 성질이 변하는 게 아니며 차라리 모두 국회를 떠나는 게 답”이라고 덧붙였다.

손서영 기자  shwizz@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