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성남 어린이집 사건에 전문가들 “정상 아동 발달 과정에서 나온 행동은 아냐”일부 전문가, 병리적 가능성에 초점

[아유경제=손서영 기자] 경기 성남시 한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것으로 의심되는 5살 여아의 상습적 성폭력 의심 사건을 두고 사회적 논란이 거세다.

그 이유는 가해 아동으로 지목된 남아 역시 5살이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지난 2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아동 발달 과정상의 자연스러운 행동인데 이것이 과도하게 표출됐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가 문제”라고 발언했다가 ‘사퇴하라’는 여론과 비난이 거세지자 서둘러 사과문을 냈다.

그만큼 가해 의심 아동의 범행이 상습적이고 그 수위도 높기 때문에 국민들의 큰 공분을 샀다.

한 범죄심리전문가(프로파일러)는 “피해자 의심 아동이 진술한 내용과 부모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서술한 내용이 사실이라면 가해 의심 아동이 이를 어디선가 보고 그대로 흉내 냈을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

이에 국민일보는 오늘(4일) 4명의 아동 발달 전문가들에게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의심 사건에 대한 전문 소견을 물었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인터뷰에 응한 4명 중 3명은 남아의 행동을 두고 “정상적인 아동 발달 과정에서는 잘 나타나지 않는 행동”이라고 답했다.

유한익 울산대 아동 정신과 교수는 “만 3~5세에 성적 호기심이 높아지지만 이는 일시적이고 또 상호적이기에 상대방의 반응을 보고 싫어하는 행위는 하지 않을 수 있는 나이”라고 지적하며 “피해자 측 주장이 사실이라면 가해 의심 아동의 행동은 병리적 행위일 가능성을 열어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영삼 숭실사이버대 아동학과 교수는 “만 4~5세면 다른 성에 관심을 가질 수 있는 나이이지만 다른 사람의 몸을 만지는 경우는 극히 드물고, 만 5세 아이들이 조직적 의도나 계획을 갖기는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에 온라인 커뮤니티의 한 누리꾼은 “가해 의심 남아가 선생님이 못 보게 다른 아이들을 통해 여아를 둘러싸게 하고 여아의 중요 부위들에 손을 넣었다면 충분히 의도나 계획을 가진 게 아니냐”며 반론을 제기했다.

한편, 가해 의심 아동의 부모는 “아이의 문제적 행동은 있었지만 부풀려진 내용도 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해 양측 부모의 법적 공방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손서영 기자  shwizz@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