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행정·지자체
[아유경제_행정] 국립산림과학원, ‘목재이용 활성화를 위한 한ㆍ중ㆍ일 국제 학술대회’ 개최
▲ ‘목재이용 활성화를 위한 한ㆍ중ㆍ일 국제 학술대회’. <제공=산림청>

[아유경제=박진아]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한ㆍ중ㆍ일 3개국의 목재 이용 촉진을 위한 기술을 공유하고 목재 활용도를 높이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지난 6일 서울 코리아나 호텔에서 ‘목재 이용 활성화를 위한 한ㆍ중ㆍ일 국제 학술대회’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한ㆍ중ㆍ일 국제 학술대회는 목재 이용에 대한 동아시아 지역 국제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한 자리로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올해로 14회째를 맞이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한국, 중국, 일본을 비롯한 동아시아 지역의 목재 공학 연구자와 전문가 등 100여 명이 참가해 각국의 목재 이용 활성화 방안에 대한 주제발표와 열띤 토론이 진행됐다.

주제발표는 ▲중국의 목재 복합재료 산업의 현황과 최근 발전된 기술(중국 난징임업대학 Xinwu Xu박사) ▲일본의 목조건축 기술과 벌기령에 도달한 조림 수종들의 신수요처 발굴을 위한 기술 개발 동향(일본 아키타현립대학교 Noboru Nakamura 박사) ▲한국의 목조건축 기술 동향(국립산림과학원 심국보 박사)에 대해 발표가 이어졌다.

이날 소개된 목재 이용 분야의 연구결과를 통해 목재는 그 자체로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는 소재일 뿐만 아니라, 목재를 구성하는 화학성분 또한 고부가가치 제품에 적용할 수 있는 물질이라는 점에서 참석자들은 상호 공감대를 형성했다.

전범권 국립산림과학원장은 “이번 학술대회는 목재 이용을 위한 새로운 시각을 나누며 상호 소통할 수 있었던 뜻깊은 자리였다”며 “목재의 가치와 국산 목재의 이용도를 높이기 위해 앞으로도 한ㆍ중ㆍ일 3국 간 긴밀하고 지속적인 연구 협력이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진아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