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국회·정당
[아유경제_정치] 한국당 ‘필리버스터’에 본회의 개의 지연… 여야 3당 재회동 불발사상 초유 ‘회기 필리버스터’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13일 오후 본회의 개최와 관련해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를 다시 소집했으나,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불참으로 회동이 자체가 무산됐다.

오늘(13일) 오전 회동에서 문 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오후 3시에 국회 본회의를 열고 내년도 예산 부수법안과 민생법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이 제출한 ‘12월 임시국회 회기 결정을 위한 안건’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신청하며 본회의 개최에도 비상이 켜졌다. 문 의장은 현 상황에서 본회의를 진행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보고 여야 3당과 의사일정에 관련한 논의를 할 방침으로 교섭단체 원내대표를 소집했다.

그러나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불참 의사를 밝힌 후 소집에 응하지 않았고,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나타나지 않았다.

국회 관련 법령의 해석상 회기 결정 문제와 관련해서 필리버스터를 할 수 없다는 것이 국회의장실의 판단이다. 지금까지 회기와 관련한 필리버스터는 진행된 적이 없어, 일각에서는 사상 초유의 ‘회기 필리버스터’가 가동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표하고 있다.

한국당 측이 필리버스터 진행을 결정한 가운데 이날 오후 3시로 예정됐던 본회의는 두 시간 넘게 열리지 못한 채 일정이 지연되고 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