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금투협 “건전한 부동산 금융 발전방안 모색할 것”
▲ 나재철 금융투자협회 신임 회장. <제공=금융투자협회>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금융투자협회(이하 금투협)가 정부와 건전한 부동산 금융 발전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나재철 금투협회장은 지난 9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정부가 발표한 증권업계의 부동산PF(프로젝트 파이낸싱) 규제에 대해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서 “정부의 PF 규제는 부동산투자 쏠림에 대한 우려와 더불어 생산적 분야로 자금 물꼬를 확대하기 위한 방안으로 판단된다”면서 “정부의 부동산 규제를 단순히 반대하기보다는 국민 경제와 투자자 보호 차원을 고려한 부동산 금융의 건전한 발전방안을 정부와 함께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정부의 정책 중 하나인 부동산 직접투자를 간접투자 수요로 전환하기 위해 증권사의 역할은 여전히 필요한 점은 고려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나 회장은 금융투자업계의 4대 과제로 ▲다양한 금융투자 상품 솔루션 발굴ㆍ제공 ▲관련 기업육성을 위한 모험자본 조달 ▲금투업의 변화와 미래사업 준비 ▲업계의 고부가가치ㆍ글로벌화ㆍ국민경제 역할 증대 등을 꼽았다.

증권업계의 향후 추진 과제에 대해 그는 “증권사의 모험자본 확대를 위해 순자본비율(NCR) 제도 등 IB업무 역량 강화를 지원하고 비상장ㆍ사모 증권 유통시장을 활성화할 것”이라며 “해외법인에 대한 신용공여 허용 입법의 국회통과를 지원하는 등 증권사의 해외투자 인프라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금투협 내부 조직정비에 대해서는 “협회 혁신 태스크포스(TF)를 취임과 동시에 시작했다”면서 “협회를 회원사 중심으로, 비용의 효율화를 추구하는 조직, 열정ㆍ소통ㆍ변화의 조직 문화가 있는 조직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