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필리핀 따알 화산 폭발… 주민대피ㆍ국제공항폐쇄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 인근에서 따알(Taal) 화산이 폭발해 주민과 관광객 수만 명이 대피했다. 화산재로 인해 마닐라 국제공항의 이착륙도 전면 중단됐다.

따알 화산은 필리핀 카비테 주 따가이따이 시에 위치해 있으며 세계에서 가장 작은 활화산으로 알려져 있다.

13일(이하 현지시간) 현지 방송사 ABS-CBN 등은 마닐라에서 약 60km 떨어진 따알 화산이 지난 12일 오후부터 폭발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필리핀 당국은 반경 14km 이내에 거주하는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대피령을 내렸으며, 화산 인근의 마을 주민 2000여 명은 이날 새벽 화산으로부터 30km가량 떨어진 타가이타이 시로 모두 대피했다.

지난 12일 따알 화산에서 분출한 화산재가 상공 10~15km 까지 치솟으면서 마닐라 국제공항의 항공기 운항도 전면 중단됐다.

필리핀 화산ㆍ지진연구소는 따알 화산의 경계수위를 5단계 중 4단계로 격상했다. 이는 가까운 시일 내 강력한 화산폭발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다.

한편, 앞서 2011년 따알 화산의 분출로 인해 1330여 명이 목숨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