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박원순 “용산공원, 아파트 아닌 녹지중심 공원 만들 것”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용산공원 부지 일부에 아파트를 지어 공원조성 재원을 충당하자는 방안에 대해 “용산공원은 아파트가 아닌 녹지 중심 공원으로 만들자는 게 국민 공감대”라고 일축했다.

미국 순방 중인 박 시장은 지난 9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프레시디오 국립공원의 관리기구 ‘프레시디오 트러스트’의 윌리엄 그레이슨(William E. Grayson) 이사회 회장, 진 프레이져(Jean S. Fraser) 최고경영자(CEO)와 면담한 뒤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앞서 프레시디오 공원은 1846년부터 1994년까지 148년간 미군 훈련시설로 쓰인 뒤 사회적 논의를 거쳐 공원으로 재조성됐다.

박 시장은 이날 프레시디오 공원을 방문해 “프레시디오 미군기지가 공원으로 전환된 여러 과정으로부터 우리가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용산공원이 외국 군대가 진주한 지 100년 만에 국민에게 돌아오는 민족적 보물인 만큼 프레시디오 공원이나 미국의 하이라인파크처럼 시민들이 사랑할 수 있는 100년, 1000년의 귀한 공원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규모 환경오염 정화 등의 비용은 정부로부터 비롯돼야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관해 그레이슨 회장은 “저희는 (프레시디오 공원을 위해) 책정 받는 예산이 없으므로 스스로 매출을 창출해야 한다”며 “용산은 재원 조달을 어떻게 하는지에 따라 단기간에 공원을 만들 수도 있고 저희처럼 시간이 좀 걸릴 수도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한편, 용산공원(300만 ㎡)의 2배 면적에 달하는 프레시디오 공원(607만 ㎡)은 800여 개의 건축물을 활용한 임대 사업 등의 수익 모델을 구성했다. 2013년부터는 공공지원 없이 연간 운영비 약 8000만 달러(약 928억 원) 규모의 매출을 스스로 창출하고 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