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경상남도, 부동산 모니터링 강화해 집값 급등 막는다!
▲ 아파트매매가격지수. <제공=한국감정원>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경상남도가 부동산 거래 상시 모니터링을 강화해 일부 투기세력에 의한 집값 급등을 막을 예정이다. 

경남도청은 지난 12일 “지난해 아파트 거래내역 분석 결과, 대규모 투기세력의 유입은 없었다”며 “투기세력 유입에 따른 가격급등 시, 세무서 등 관계기관과 즉각 합동단속을 진행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경남도청은 도내 아파트 외지인 투기와 관련한 일부 우려에 대해 주민 피해 예방, 세금 탈루, 편법 증여 등 불법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2019년도 아파트 거래동향 분석’을 실시했다. 분석은 기준시점인 2017년 11월 대비 평균 매매가격변화를 측정하는 지표인 아파트매매가격지수를 통해 이뤄졌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창원시는 2015년 12월 최고점인 110.5 이후 지속적으로 집값이 하락하다가 2019년 10월 보합을 유지한 후 완만하게 상승 전환했으며, 김해시는 2015년 12월 최고점인 103.5를 기록한 후 하락추세를 유지하다가 창원과 동일하게 완만한 상승 곡선을 보였다. 한편, 거제시는 2015년 2월 최고점인 124.4에서 하락세를 유지하다가 2019년 2월 이후 보합추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도청은 정확한 동향 파악을 위해 18개 시군과 협업해 ‘2019년도 전체 아파트 실거래에 대한 매입자별 분석’을 포함한 부동산 거래 모니터링도 실시했다. 모니터링에 따르면 2019년 한해 경남 아파트 총 거래는 4만6451건으로 그중 서울 거주자 매입이 806건, 경기도 거주자 매입이 714건으로 총 수도권 거주자 매입은 1520건, 전체 거래량의 3.27% 수준이었다.

경남도청 관계자는 “정부의 부동산 규제정책으로 수도권 투자자들이 지방에 대규모로 몰려 투기한다는 일부 소문에 대해 부동산거래 동향 모니터링 분석 결과 우려할 만한 수준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어서 그는 “부동산시장 불안을 틈타 단기간의 차익을 노리고 유입되는 일부 투기세력에 의해 집값이 급등하게 되고, 이를 추격 매수할 경우 실수요자인 도민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이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도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