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강동구 ‘천호2구역’ 착공… 2022년 6월 완공 예정
▲ 천호2구역 위치도와 조감도. <제공=강동구청>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서울 강동구 천호2구역이 정비구역 지정 14년 만에 착공한다.

지난 13일 강동구청에 따르면 노후건축물, 성매매 집결지 등이 있었던 강동구 천호재정비촉진지구 천호2구역이 착공을 개시했다. 지난 2006년 정비구역으로 지정된 이후 14년 만이다.

‘재정비촉진지구’란 낙후된 지역을 대상으로 주거환경 개선과 도시기능 회복을 체계적ㆍ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도시재정비 촉진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지정된 지구다. 

해당 지역은 강동구뿐 아니라 서울 동남권 지역의 상업ㆍ업무 중심지로써 경기 구리시, 하남시 등과 연접해 광역적인 입지 여건에 따라 서울동부지역의 관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종합개발 필요성이 끊임없이 대두돼왔던 구천면로21길 24-10(천호동) 일원 천호2구역에는 지하 4층~지상 20층 아파트 2개 동 총 188가구가 들어선다. 이중 일반분양은 156가구, 임대주택은 32가구 규모이며, 완공은 2022년 6월 예정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이번 천호2구역을 시작으로 천호1ㆍ3구역도 착공과 이주를 눈앞에 두고 있다”며 “천호 1구역은 지난해 1월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받은 후 이주 및 철거가 진행되고 있으며, 인접한 천호ㆍ성내재정비촉진지구 천호4구역 역시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받았고, 천호 3구역도 관리처분계획인가를 준비하고 있다. 천호동이 앞으로 강동구의 상업ㆍ업무 중심지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