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국회·정당
[아유경제_정치] 이낙연, 종로에 거처 옮겨… “비거주 강남 자택은?”
▲ 검경 수사권 조정 합의문 서명식에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발언하고 있다. <제공=이낙연 공식 트위터>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국무총리직을 내려놓고 더불어민주당으로 복귀했다.

지난 13일 업계에 따르면 이 전 총리는 최근 서울 종로구에 아파트 전세를 얻었다. 종로 아파트에는 내달 초 입주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종로로 거처를 옮기려는 것에 대해 이 전 총리의 4월 종로 출마설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이에 대해 정치권에서는 “5년 이상 거주하지 않은 서울 강남의 아파트는 팔아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비거주 고가주택 매도’를 권장하고 있는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발맞춰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 총리는 2014년 6월 전남지사에 당선된 이후 자택인 서초구 잠원동을 떠나 최근까지 약 5년 이상 국가에서 제공하는 공관에 거주했다.

국토교통부에서는 12ㆍ16 대책을 통해 “강남 갭투자 방지 차원에서 1주택자라도 거주하지 않는 고가주택은 매도하도록 정책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청와대 역시 수도권 투기지역ㆍ투기과열지구에 두 채 이상의 집을 보유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에게 6개월 이내 한 채를 제외한 나머지 주택을 처분하라고 권고한 바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4월 21대 국회의원 총선거 후보자 공천 시 ‘실거주용 1주택 보유’ 기준을 적용하기로 했다. 

민주당 총선기획단에 따르면 현재 투기지역ㆍ투기과열지구ㆍ조정대상지역 내 2주택 이상을 보유한 후보자는 실 거주 주택 한 채를 제외한 나머지 주택에 대해 ‘부동산 매각 서약서’를 작성해 당에 제출해야 한다.

이후 당선된 후보자는 전세 임대 등을 고려해 2년 내 실거주 외 주택을 매각해야 하며, 후보자가 해당 기간 내 주택을 매각하지 않는 경우 윤리위원회에 회부해 징계 등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민주당은 전했다. 

지난해 3월 재산공개 기준으로 다주택을 보유한 민주당 의원은 38명에 이른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