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국회·정당
[아유경제_정치] 더불어민주당 총선 1호 공약 ‘무료 와이파이’“2022년까지 전국 5만3000개 공공 와이파이 구축할 것”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4ㆍ15 총선 1호 공약으로 무료 와이파이 전국 확대를 발표했다.

민주당은 15일 국회에서 이해찬 대표가 주재한 가운데 총선공약 발표식을 갖고, 2022년까지 버스ㆍ터미널 등 교통시설과 박물관ㆍ전통시장 등 전국 5만3000개의 공공 와이파이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해찬 대표는 “4차 산업혁명으로 가면서 데이터 사용이 매우 증가하는데, 국민 부담과 데이터 통신 사각지대를 최소화해 모든 국민이 데이터 경제를 누리게 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먼저 올해 중으로 전국 모든 시내버스에서 공공 와이파이를 사용할 수 있도록 5100대를 추가로 구축하고, 와이파이 설비가 없는 초ㆍ중학교(2956곳)과 고등학교(2358곳) 등 약 5300개소를 추가로 구축할 방침이다.

또 터미널 등 교통시설(2000개소), 문화ㆍ체육ㆍ관광시설(1000개소), 보건ㆍ복지시설(3600개소)에도 무료 와이파이 사용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내년부터 2022년까지는 총 3만6000여개의 공공와이파이를 추가로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대상은 전국 모든 마을버스(2100여 대), 전국 모든 버스정류장ㆍ터미널ㆍ철도역(2만 개소), 박물관ㆍ미술관ㆍ도서관, 체육시설, 전통시장, 관광지 등 문화ㆍ체육ㆍ관광시설(4200개소), 보건소ㆍ장애인시설ㆍ사회복지관ㆍ지역아동센터 등 보건ㆍ복지시설(1만 개소) 등이다.

민주당은 공공 와이파이 확대에 따른 품질ㆍ보안 대책도 마련했다. 당 관계자는 “매년 1만여 개소를 대상으로 중계기(AP) 멸실ㆍ고장 여부, 보안기능 적용 여부 등 실태조사와 전송속도 등 품질측정을 추진할 것”이라며 “매년 6000여 개 공공와이파이 AP를 보안기능과 성능이 우수한 ‘WiFi6’ 등으로 교체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공와이파이 5만3000여 개를 추가 구축에는 올해 약 480억 원, 내년 2600억 원, 2022년 2700억 원의 비용이 들어갈 것으로 추산됐다. 올해 예산은 이미 확보된 상태로, 추가 예산은 약 5300억 원 정도인 셈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공공 와이파이 사업은 통신비용 절감을 통해 통신 복지를 확대하는 공공서비스의 성격”이라며 “민주당은 통신서비스에 대한 국가 책임성을 강화하고 정부 지원을 대폭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