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경기도, 일제강점기 때 변경된 ‘160곳’ 지명 되찾나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경기도가 일제강점기 당시 변경된 지명을 조사해 우리 고유지명을 다시 되찾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한국학중앙연구원 동아시아역사연구소에서 2011년 발간한 ‘경기도 역사 지명사전(京畿道 歷史 地名事典)’에 수록된 읍ㆍ면ㆍ동의 지명 변천사를 통해 분석한 결과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분석은 전문여론조사 기관인 (주)케이스탯리서치가 협조했다.

도는 도내 398개 읍ㆍ면ㆍ동을 대상으로 일제강점기 당시 명칭 변경 여부를 조사한 결과 이 중 40%인 160곳이 고유지명을 잃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16일 발표했다. 이는 일제가 우리 고유의 정서와 의식을 말살하고자 창씨개명과 창지개명을 추진했기 때문이다.

이 밖에 과거 지명이 현재까지 유지된 읍ㆍ면ㆍ동은 137곳(35%)이고, 해방 전ㆍ후를 포함해 지명이 변경된 읍ㆍ면ㆍ동은 228곳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일제강점기 이전 또는 해방 이후 행정구역 통합 및 분리 조정으로 변경된 읍ㆍ면ㆍ동은 68곳(17%)이었고, 33곳(8%)은 신규 행정구역이었다.

일제강점기 당시 변경된 지명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두 지명에서 한 자씩 선택해 합친 ‘합성지명’이 121곳으로 가장 많았다. 대표적인 ‘합성지명’ 사례로는 성남시 서현동이 해당된다. 1914년 일제는 행정구역을 개편하면서 둔서촌, 양현리, 통로동 등을 병합하면서 한 글자씩 따 서현동으로 지명을 변경했다.

일제가 식민 통치의 편리성을 위해 숫자나 방위, 위치 등을 사용해 변경한 사례도 29곳이나 됐다. 광주시 중부면은 1914년 군내면과 세촌면을 통합하면서 방위에 따른 명칭인 중부면으로 개칭됐다. 연천군 중면은 연천읍치의 북쪽이었던 북면을 ‘연천군의 중앙에 위치한다’는 뜻으로 중면으로 바꿨다.

또 일제가 기존 지명을 삭제한 후 한자화 한 지명은 3곳이다. 부천시 심곡동은 1914년 조선시대 고유지명인 먹적골, 벌말, 진말을 병합하면서 심곡동(深谷洞)으로 변경했다. 심곡은 원래 토박이말로 ‘깊은 구지’라는 뜻이다.

지명 변경에 따라 우리의 향토정서가 왜곡된 사례도 발견됐다. 안성시 일죽면은 1914년 죽산군을 폐지하면서 남일면, 남이면, 북일면, 북이면, 제촌면을 안성군의 죽일면으로 만들었으나 듣기에 따라서는 욕이었기 때문에 죽일면은 결국 이듬해 일죽면으로 변경했다.

이 외에도 현재는 문제없으나 일제 당시 일본식으로 개칭됐던 사례도 있었다. 일본이 시가지 지명에 일본 도시에 붙이는 ‘정(町)’을 붙였던 것으로, 수원시에서 11곳이 발견됐다. 그 예로 조선시대 고등촌이었던 수원시 고등동은 1914년 고등리가 되었다가 1936년 일본식 명칭인 고등정(高等町)으로 개칭됐다. 수원시 매교동, 매산동, 영화동, 우만동, 인계동, 지동 등도 모두 일제강점기에 ‘정(町)’을 붙였었다.

‘경기도 역사 지명사전’ 발간에 참여한 정치영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는 “우리 조상들은 골짜기를 가장 이상적인 마을의 입지로 생각해서 마을 이름에 골짜기를 의미하는 ‘골’, ‘곡(谷)’, ‘동(洞)’, ‘실’ 등을 많이 붙였으나, 이런 고유 지명들이 갈수록 사라지고 있다”며 “앞으로 지명 행정에 우리의 역사지명이 연구되고 반영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일제잔재 청산과 지역의 역사성ㆍ정체성 회복을 위해 현재 31개 시ㆍ군을 대상으로 행정구역 명칭 변경 의사 여부를 수렴하고 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