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영등포 쪽방촌, 2023년 공공주택 1만2000가구로 바뀐다
▲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 조감도. <제공=국토교통부>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서울 영등포구 일대 쪽방촌이 주거ㆍ상업ㆍ복지 타운으로 탈바꿈한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ㆍ서울시ㆍ영등포구는 1970년대 집창촌, 여인숙 등을 중심으로 형성돼 대표적인 노후불량 주거지로 꼽혀왔던 ‘영등포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 및 도시 정비를 위한 공공주택사업 추진계획’을 20일 발표했다.

사업시행자로 참여하는 영등포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영등포 쪽방촌 정비’를 위한 MOU를 체결하며, 무료급식ㆍ진료 등을 통해 쪽방주민을 지원하고 있는 광야교회, 요셉의원, 토마스의 집, 영등포 보험종합지원센터 등 민간단체도 참여한다.

해당 사업지는 2015년 토지주를 중심으로 도시환경정비사업이 추진됐으나, 쪽방 주민 이주대책 등이 부족해 사업이 중단된 바 있다.

이에 영등포구는 쪽방 주민들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쪽방촌 정비를 국토부에 건의했고, 국토부ㆍ서울시ㆍ영등포구ㆍLHㆍSH공사 등은 TF를 구성해 ‘쪽방촌 정비 계획’을 구체화 했으며, 쪽방 주민들을 지원하고 있는 민간단체들(교회ㆍ의원 등)과 소통하며 쪽방촌 정비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영등포 쪽방촌 정비’는 공공주택사업으로 추진하며, 쪽방을 철거하고 쪽방 일대 총 1만 ㎡에 쪽방주민들이 재입주하는 공공임대주택과 분양주택 등 총 1만2000가구 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다.

사업구역은 2개 블록으로, 복합시설1에는 쪽방주민들을 위한 영구임대주택 370가구와 신혼부부 등 젊은 층을 위한 행복주택 220가구를, 복합시설2에는 분양주택 등 600가구를 공급한다.

영구임대단지에는 쪽방 주민들의 자활ㆍ취업 등을 지원하는 종합복지센터를 도입하고, 그간 주민들을 위해 무료급식ㆍ진료 등을 제공한 돌봄 시설도 재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쪽방 주민들은 기존 쪽방보다 2~3배 넓고 쾌적한 공간을 현재의 20% 수준의 저렴한 임대료로 거주할 수 있게 되며, 오랫동안 낙후됐던 쪽방촌을 깨끗하고 쾌적한 공간으로 탈바꿈시켜 영등포구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봤다.

이어서 그는 “영등포를 포함해 전국에는 10개의 쪽방촌이 있다”며 “지역 여건에 맞는 사업방식을 적용해 지자체와의 협력체계 속에서 단계적으로 정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사업’은 주민의견 수렴 등 관련절차를 거쳐 올해 하반기에 지구지정을 하고, 2021년 지구계획 및 보상, 2023년 입주를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