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집값 하락 아니면 꼼수? 15억 이상 대출 막으니 집값 ↓강남ㆍ마포 전세 15억→14억, 집값 낮춰도 대출심사에는 영향 없어

[아유경제=권혜진 기자] 15억 원 초과 주택에 대한 대출을 금지한 정부의 12ㆍ16 부동산 대책 이후 서울 강남과 마포, 경기 과천시 등 고가 아파트 밀집지역의 아파트 가격이 하락세에 접어들었다.

오늘(12일) 유관 업계에 따르면 15억 원대에서 거래되던 서울 강남구 개포동 ‘대청아파트’ 전용면적 60㎡가 최근 1000만~3000만 원가량 떨어져 14억7000만~14억9000만 원에 올라왔다.

마포구 역시 상황은 마찬가지다. 기존 시세 15억5000만 원에 달했던 ‘마포래미안푸르지오’ 전용면적 84㎡ 매물이 14억9000만 원에 나왔다. 12ㆍ16 대책이 발표된 지 2개월도 지나지 않아 6000만 원이 하락한 것이다.

서대문구 ‘e편한세상신촌’도 최근 14억9500만 원대 매물이 등장하며, 기존 시세였던 15억 원 선이 무너졌다.

한 업계 관계자는 “매물들이 가격을 낮췄지만 계약까지 이어지는 경우가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한국감정원 통계에서도 고가 아파트 시장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통계에 따르면 강남 3구(강남ㆍ서초ㆍ송파)는 지난 1월 말 가격이 0.03% 하락했다. 8개월 만에 하락세로 전환한 뒤 지난주에도 0.04% 하락하며 하락세를 이어갔다.

고가아파트 거래 시장이 한파를 면치 못하고 있지만 가격이 14억 원대로 떨어진다고 대출 제한을 피할 수는 없을 전망이다. 대출 제한 기준은 계약서상 매매가 아닌 KB국민은행과 한국감정원 시세에 따라 산정된다. 따라서 대출을 받기 위해 가격을 낮춰도 대출심사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권혜진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