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아유경제_연예] 트로트 가수 설하윤 “12년 연습생 시절 각종 알바 섭렵”“속옷 판매 매니저 권유도 받아” 경험담 방출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가수 설하윤이 힘들었던 아이돌 연습생 시절을 회상하며 각종 아르바이트 경험담을 털어놨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쨍하고 뽕 뜰 날’ 특집으로 송대관, 박현우, 정경천, 설하윤이 출연했다.

이날 설하윤은 “선배님들만큼 고생했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12년 간 연습생 생활을 했다. 20~30번 오디션에서 떨어졌다”며 당시 기억을 떠올렸다.

그는 “연습생 시절이 길다보니 아르바이트를 정말 많이 했다. 약국, PC방, 서빙, 카페, 속옷 판매 매니저, 피팅 모델까지 했었다”면서 “속옷 판매를 잘하니깐 매니저를 하라는 권유도 받았다”며 “나긋나긋하게 속옷을 입혀주고 손님을 칭찬해 드리는 게 나름의 노하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설하윤은 아이돌 연습생 출신임에도 불구하고 트로트 가수를 선택한 것에 대해 “남녀노소가 즐길 수 있는 장르다. 오래 노래할 수 있는 트로트 가수로 데뷔한 걸 후회하지 않는다”고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