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국회·정당
[아유경제_정치] 민주당, 임미리 교수ㆍ경향신문 고발 취하여론 후폭풍ㆍ당 내부 비판에 “고발조치 과도, 유감을 표한다” 공지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4일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와 경향신문에 대한 검찰 고발을 취하했다.

민주당은 이날 별도 공지를 통해 “임 교수 및 경향신문에 대한 고발을 취하한다”며 “임 교수는 특정 정치인의 싱크탱크 출신으로, 경향신문에 게재한 칼럼이 단순한 의견 개진을 넘어 분명한 정치적 목적이 있는 것으로 판단해 고발을 진행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우리의 고발조치가 과도했음을 인정하고, 이에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고발 관련 보도가 나온 지 하루 만에 민주당이 고발 취하 결정을 내린 배경에는 언론 자유를 촉구하는 여론은 물론, 당 내부에서도 제기되는 비판을 의식했기 때문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유력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국무총리도 지난 13일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과 통화해 “바람직하지 않다”며 고발 취소를 권고했다.

대구 경북에서 선거를 치르게 될 민주당 김부겸 의원도 SNS에 글을 올려 “젊은 중도층이 고개를 저으면 방법이 없다. 지금 이 건은 누가 뭐라 해도 중도층의 이반을 불러올 가능성이 크다”며 취소를 촉구했다.

한편, 임 교수는 지난달(1월) 29일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국회가 운영 중인데도 여야를 대신한 군중이 거리에서 맞붙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에 책임이 없지는 않으나 더 큰 책임은 더불어민주당에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선거가 끝난 뒤에도 국민의 눈치를 살피는 정당을 만들자. 그래서 제안한다.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고 했다. 

이에 민주당은 지난 5일 임 교수와 경향신문에 대해 「공직선거법상 사전선거운동 및 투표참여 권유 활동 금지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