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G20 “공동의 위협에 대응해 연합된 태세로 대응할 것” 의지 표명
▲ 지난 26일 개최된 G20 정상회의 공동성명문. <제공=청와대>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주요 20개국(G20) 정상들의 회의가 개최됐다.

지난 26일 오후 9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이번 G20 정상회의는 세계적인 코로나19 여파로 특별히 화상회의 형식으로 진행됐다. 각 정상들은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경제침체를 막기 위해 대규모의 과감한 재정지원을 계속하기로 약속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 2달간 한국은 코로나19 도전의 중심에 있었다”며 “아직 안심할 수는 없지만 선제적이고 투명한 방역조치와 국민들의 자발적이고 민주적인 방역 동참으로 점차 안정화 되고 있다. 우리의 성공적인 코로나19 대응 모델을 국제사회와도 공유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서 “우리는 이 과정에서 모든 창의적인 방법들을 동원했다”며 “빠르면서 정확도가 높은 진단시약을 조기에 개발했고, 최대한 빠른 검진과 감염 예방을 위해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가 설치됐다. 또한 IT 기술을 활용한 자가격리 앱과 자가진단 앱 설치를 통해 자가격리자들을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고 우리나라 방역 실태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에 크게 기여했던 G20이 이번 코로나19 위기 대응에 있어서도 강력한 리더십을 보여 주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오늘 회의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G20의 연대를 확인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 화상 연결로 만난 G20 정상들은 공동선언문을 통해 “우리는 이 공동의 위협에 대항해 연합된 태세로 대응할 것을 강력한 의지로 표명한다”며 “세계적 대유행에 지속적으로 대응하면서도 최전선에 있는 모든 보건 종사자들에게 감사와 지지를 표한다”고 했다.

G20 정상들은 “우리는 세계적 감염병 대유행의 사회·경제·금융적 영향에 대응하기 위해 목표 중심적인 재정 정책, 경제 조치, 보증 체제의 일환으로 4조8000억 달러 이상을 세계 경제에 투입하고 있다”며 “이런 대응은 세계 경제를 회복시키고 일자리 보호와 성장세 회복에 대한 견고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공동선언문에는 보건ㆍ방역 분야의 공조 방안도 담겼다. 정상들은 “시의적절하고 투명하게 정보를 공유하고, 역학ㆍ임상 자료를 교환하며, 연구와 개발에 필요한 자료를 공유하겠다”며 ‘재원조달 부족 문제에 대해서는 즉각적인 재원을 제공할 것’이라는 문구를 선언문에 넣었다.

한편, 일각에서는 이번 G20 공동선언문에 담긴 내용에 다소 추상적이라는 평가도 나왔다. 이 때문에 오는 11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리는 정례 정상회의에서는 보다 구체적인 대응안이 발표될 것으로 업계 관계자들은 내다보고 있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