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뉴스
[아유경제_경제] 대한항공 70% ‘휴직’ 돌입… 임원은 급여 ‘반납’

[아유경제=유정하 기자] 대한항공이 오는 16일부터 유급휴직 시행에 나선다.

지난 7일 대한항공은 경영 악화를 개선하기 위해 이달 16일부터 오는 10월 15일까지 6개월간 일부 휴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여파가 전 세계로 뻗치자 항공업계가 직격탄을 맞아 유급휴직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휴업 규모는 국내 전체 인력의 70% 정도로, 부서별 필수 인력을 제외한 여유 인력이 전부 휴직하게 된다. 대한항공 국내 인력은 약 1만9000명이며 1만3000명 정도가 휴업 대상이다.

대한항공 일반직 노조도 이날 사내 게시판을 통해 고통분담 차원에서 휴업에 뜻을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휴업 기간 중 급여 등 세부 사안은 일반직 노조, 조종사 노조(2곳), 직원연대지부와의 협의를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 경영 정상화를 위해 부사장 이상은 월 급여의 50%, 전무급은 40%, 상무급은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송현동 부지 등 유휴자산 매각과 더불어 이사회와 협의해 추가적인 자본 확충 등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라며 “휴업으로 인한 인사상의 불이익은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항공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해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비율을 최대 90%로 인상했다.

유정하 기자  jjeongtori@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정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